교회소식
 
게시물 47건
   
[한국] 이번 여름방학 어떻게 보내야 할까?
글쓴이 : 헬로크… 날짜 : 2013-07-30 (화) 22:44 조회 : 1299

박종신 칼럼

 

이번 여름방학 어떻게 보내야 할까?

 

두 아이가 있습니다. 서로 친구간이고 성적도 비슷합니다. 키도 비슷하고 성적도 비슷해 서로 잘 어울리고 있으며 절친이라고 생각하는 아이들입니다. 두 아이 모두 크리스천 가정의 아이들로 교회에 출석하고 있습니다.

겨울방학을 맞아 한 아이가 성경암송을 시작했습니다. 아빠의 강요(?)로 하루에 3절의 성경암송을 해야만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방학이 끝날 무렵 아이는 120절의 성경말씀을 암송할 수 있었습니다.

신학기가 되면서 두 아이는 다시 같은 반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성경암송을 한 아이의 성적이 부쩍 좋아진 것입니다. 국어, 영어, 수학, 과학, 사회 등에서 엄청난 실력향상이 일어난 것입니다. 그리고 점점 가속이 붙기 시작하더니 1학기가 끝날 때 5학년 전체에서 1등을 차지했습니다. 친구와의 격차가 벌어진 것은 말할 것도 없었습니다. 특별히 국어와 영어에서 만점을 맞았습니다. 부모도 놀랬고 선생님도 놀랬습니다. 더 놀란 것은 친구의 부모였습니다.

여름방학이 되면서 친구도 성경암송을 시작했습니다. 친구의 어머님의 강요로 성경암송을 시작한 것입니다. 여름방학이라 기간이 짧은 탓에 90절을 외우고 방학을 마쳤습니다.

방학이 끝나자 그 친구의 성적도 향상되기 시작했습니다. 선행학습 없이도 전 과목에서 뚜렷하게 좋은 성적이 나타난 것입니다. 학년을 마칠 때 5학년 전체에서 2등을 차지할 수 있었습니다. 1등은 지난 여름방학에 100절의 영어말씀을 암송한 아이의 몫이었습니다. 실제 사례입니다. 그 아이는 바로 저의 둘째 아들 요셉입니다. 지금은 세계랭킹 40위인 호주 Queensland University 경영학과에서 당당히 합격해서 유학중입니다.

과연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일까요? 성경암송을 한 후 뇌가 열린 것입니다. 성경을 암송하면 뇌에 자극을 주어 자신도 모르게 열리기 시작합니다. 그리곤 암기하는 능력이 점점 강해지고 해석하는 능력이 80배 정도 향상된다고 합니다. 1등을 차지하는 것은 어쩜 당연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하나 더 말씀드린다면, 아니 가장 중요한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신의 한 수라고 확신합니다. 유태인들이 모세오경(창세기, 출애급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를 외우는 것만으로 세계를 제패했다면, 신구약 66권 말씀을 암송하는 것은 더 강력할 것은 분명합니다. 인간의 언어가 아닌 하나님의 언어를 암송하는 것에 기적이 따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 단정 짓고 싶습니다.

박종신 목사(성경암송학교 교장 www.amsong.kr)


   

 

cbs cts 순복음방송 godpia.com cgntv pckworld 크리스천헤럴드 czone
Copyright ⓒ www.hellochristian.ca. All rights reserved. 헬로우 크리스천